쏟아지는 연애 리얼리티, 얼얼한 자극으로 승부수

2021.07.19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제공=카카오TV


이른바 '짝기' 프로의 전성기다시 돌아왔다. 그런데 번엔이 좀 맵다. 그냥 솔로가  있는 솔로들이 출연한다. 연인과 권 느낀 들, 연인의계에 놓인 사람들, 한 번 했다가 돌아온 사람들까지 특정 컨 내 보자극 제를 하고 있다.  


이별 위기의 세 커플이  바꿔가며 데이트기는 카카오TV '체인지'를 시작으로 티'애', 왓 '러브&조이', MBN '즈', SBS러스 '나는 로' 등 방송와 OTT 등지 연 리얼리티 프로그램을 잇따라 이고 있다. 'OTT '이리는 넷플릭스도 무인도에서 펼쳐지는 데이트쇼 '솔로옥'을 제작 중이다. 


지난 2011년 '짝' 이로 얼리방극 주효 예맷으로 자리 최근 작 센 컨셉트로 자극적 요를 부각하며 가지를 달리하고 다. '체인' 권태를 느낀 커플 다른 과 대고  즐기고, '환승애'어진인과 며 새로을 찾다. 의 연애 식에서 벗어나 신선격으로 인기 유인하는 식이다.

사진제공=티빙


최근 적 조회수 2000만뷰를 달성한 '체인지 데이즈'는 이러 연애 리얼리티의 선두자로 꼽힌. 연인을 두고 다른 상대와 트를 즐기는 컨가 '바람 권장'이 아니냐 여론도 높았, 이와 동에 금기의 영역에 대한  유발하 인기를 다. 또 다 화제 '환승연애'는 헤어진 연인발을 지켜봐야한다는 점에서 '전잼'을 유발하 중이. 특히은 방다 자율성이 보장 OTT를 통해 보다 적나라하게 자극의 역시키고 있다. 차박도 하고, 과음도기고, 스킨십의 농도가 짙다. 여기서 발하는 비난 여론도 오려 화성을 보 호재로 작는 모습이다.


OTT만은 아니지만 방송 매운맛을 살려 연애 리얼리티 제작에 뛰어들었다. 지난 11일 첫방 '즈'는 일명 '번 다온' 이 출연 다. 싱을 로 한다이 SBS '불는 청'과 비슷하만 아픔을 공기를 그렸 '불타는 청'과 달 적극인 데이판으 사랑에중할수 있도록 했다. 출연진들시 제작진이 깔아준 판 앞에서 적극적이다. 1회 1.2%에서 2화 1.6%로 소폭이지만 시청률도 상승세다. 벌써 시즌2도 확정됐다.

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서 선보일 '솔로지'은 아 19금 컨셉트를 표방할 거라는 전이 짙다. '솔로지옥'의 설글은 '상에서 가장 핫한 지옥 도에힌 남녀 10명의 솔직하고 당당한 데이팅 리얼리티쇼'로 소되어 있다. '투 핫'처럼 더 핫하게, '블라인드 러브'처럼 편견 없이, '테라스 하우스'처럼 더 로맨틱하게라는 부도 있다. 공개된  '투'의 한 장면이 담겼다. '투핫'은 넷플릭스에서를 끌고 있는 해외 19금 콘텐츠다. 남녀가 비키니 차림으로 등장해 과감한 성적 교감을 나누는 프다. 한국판 첫 19금 연애 예능 탄생에 대한 일부 여론의 대 섞인 반응이 벌써부터 뜨겁다. 


시즌3까지 많은 인기를았던 채널A '하트시그널'까지만 도 이한 자극 없이도 설렘을 는 모습만으로도 사랑 다. 하지만 불과 1년  코로나19와 OTT 현이 놓은 랫폼 식으로 변화된 모습이다. 코19현실을 환기하 욕망과, 플랫폼에서  이루려는 제작사의 새로운 접근식이 반영된 셈다. 자극적 코드는 이 두 지 니즈를 동시에 가져갈 수 있는 방법이다. 으로도 이러한 접근방 연애 리얼리티가 지속라는  전문 의견다. 하지만 정당는 자극에 대한 우려의 시선 역시 높다. 명는 질을 동반할 수 있는 제작진의 보다 깊은민도 필요해 보인다.




CREDIT 글 | 한수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