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버터'처럼 녹아들 두번째 영어곡으로 귀환

2021.04.29 페이스북 트위터

사진제공=빅히트뮤직



‘다이너마이트’로 펑! ‘버터’로 달큰게!


그룹 방탄소(BTS)이 아온다. '그래미'를 향해 한 발  정진한다.


방탄소년단 5월 21일 오후 1시(한국시간) 새 디지털 싱글 ‘버터’를 전 세계 동시 발다. ‘버터’는 지난해 8월 발매한 싱글 ‘다트’(Dynamite)에 이 두 번째 어 곡다. '다이너트' 트에 이'버터'로 세계 음악시장에 또  지 벌써부중의미 관. 한국어 도 글벌 음시장에 가공할 힘을 발휘하는 방탄소게 영대신 마찬가지인 영향력을 행사. 파더 크, 관심다. '버터' 역시 하지 않을 리무하다.


속사는 '버'에 대해 "댄스 팝 기의 신나 경쾌한 분위기에 방탄소년단의 부드러우면서도 카리스마 넘치는 매을 동시에 느낄 있는 곡"이라고 설명했다. 계절물린 '신나는 서머송'으, 코로19로 지 세계인들의 심신을큰한 멜로디 위로할 예정이. 버처럼 아들 방탄소단의 부운 보이스 기대 포인트.


사진제공=빅히트뮤직


앞서 방탄년단은 첫째 영어곡 '다이너마이트'로 괄목할 만한 성과를 이뤘다. 디스코해석한 '다이너마이트'는 미국 음 을 제로 강타면서 방탄소년단을 자타인 의 메트로 올려놨다. '다이너마이트'는 한 아티 최초 빌보드글차트 '100' 1위산 3차례 기록하며 대중음악사에 한 획을 그었다. 이트에 32 머무르며 한국 가수 최장기 진입 기록까지 썼다.


또 국제음협회(IFPI)의 2020년 글로벌 디지털 싱글 트에서도 10위를 차지했고, 미국 최고 권위의 음악 시상식 ‘제63회 그래미 어드(GRAMMY AWARDS)’에서 시아권 가수 최초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부문 후보에 올라 시상식 단독 공연을 펼치도 했다. 이 모든 기록3분 남짓의 ‘다이너트’ 하로 이룬 성취다. 


그렇기에 '버터'로 또 한번 강력한 파급력을 발휘할 으로 보인다. 더욱이 이번 의 장르는 댄스 팝이다. K-팝 아티스트최고의 기량수 있는 장다. 최상 퀄리티가 상되는 바. 글로벌 팬들 역시 '버터'에  지대한 관심을 보이며 벌써터 폭발적인 반응이다. SNS를 통해 방탄소단 신곡에 대한 숱트윗이 쏟아지고 있고, 외신들도 발빠게 조명 중이다.


특히 이보는 '그미 어워드' 수상 불발 이후 영어권을 향한 출사표라에서 더욱 눈길을 끈다. '그래미 어워드'를 제외한 미국 3중음악 시식을 섭한 방탄소년단에 '그래미 어워드'는 마막 남은 도약지다. 지난달 출연한 tvN '유 퀴즈 온 더 블록'에서 방탄소은 "우리들은 앞으로 가수 활동을 오래 하고 싶다. 그 안에는 그래미 상도 받고 싶다“고 포부를 드러낸 바 있다. 늘 목표한 바 이상을 성취한탄소년단이기에 행보에 더욱 관심과 기대가 모아진다.


한수진 기자 han199131@ize.co.kr


CREDIT 글 | 한수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