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이스트, 다섯 남자의 낭만에 대하여

2021.04.19 페이스북 트위터

뉴이스트, 사진제공=플레디스


그룹 뉴이스트만을 이야기한다. 사랑 야기를 담았다 다차인 시각을 품, 양한 드 구현을 통해 더욱 넓어 음악적 스펙트럼을 보. 아름다운 로디를 통해 낭만장까지 이룬 다섯 남자다.  


뉴이스트(JR, 아론, 백호, 민현, 렌)는 19일 오후 6시 정규 2집 ‘로맨틱사이즈(Romanticize)’ 발매를 앞두고 온라인을 통해 컴백 케이를 진행했다. 뉴이스트는 이 자리에서 앨범 타이틀곡 뮤직비디오와 무대를 최초로 공개하며 기대감을 높였다.

‘로맨틱사이즈’는 지난해 5월 발매한 미니 8집 ‘더 녹턴(The Nocturne)’ 이후 약 1년 만에 선보이는 신보다. 과감하고 치명적인 밤의 서사를 보여줬던 전작과 달리 낭만’을 주제로 또 다른 감성을 담냈다. 누게 공감하고 꿈꾸는 ‘낭만’이라는 메시지 속에서 지 이 순간 가장 뉴이스트다운 모습으로 수록곡을전히 채다. 여기에 솔로곡을 통 개개인의 매력을 극대화하면서 기존의 스타일에서 변화를 꾀하며 9년차의 또 다른 도전을 보여준다. 

앨범 프로듀싱을 맡은 백호는 “보편적으로 로맨스는 사랑이라는 이미지가 강하다. 그런데 저흰 그 부분에 대한 경계선을 조금 깨려고 했다. ‘일상에서도 낭만적인 걸 느낄 수 있다’는 메시지를 전달하고 싶었다. 시간이 지나면서 멤버들이 낭만에 대해 더 잘 표현할 수 있지 않았나 싶다”고 설명했다. JR도 “새로운 걸 찾을 수 있고 나아갈 수 있는 것도 낭만이라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실제보다 더 낭만적으로(근사하게) 만든다’는 ‘Romanticize’ 단어가 가진 의미처럼 이번 앨범에서 뉴이스트는 특별한 것 없이 반복되는 평범한 일상에서 벗어나 잠시라도 눈길을 돌려 모두를 낭만을 꿈꾸는 순간으로 안내한다. 1차원적으로 생각할 수 있는 낭만적인 순간에 대한 노래뿐 아니라 그 경계를 넘어 놓쳐 버린상 속에서도 낭만을 찾으며 다양한 감정들을 낭만으로 녹여 재해석했다.

뉴이스트, 사진제공=플레디스


특히 오랜만의만큼 멤버들의 주도적여로 앨범을 완성했다. 민현은 “더 좋은 악을 많이 만들어서 선물로 드려야겠다는 마음으로 작업했다. 그 과정에서 많은 이야기를 담고 싶어서 여러 가지 수록곡을 담았다”며 “7년 전 첫 정규 앨범을 발매했을 때는 멤버들의 참여가 거의 없었다고 보면 된다. 그런데 이번에 백호가 중심이 돼서 프로듀싱을 맡았고, 멤버들도 본인의 생각을 담으려 했다. 7년간 많이 성장했다”고 말했다.

타이틀곡 ‘INSIDE OUT’은 이별을 앞두고 아무렇지 않은 척 했으나, 상대와 함께 하고 싶어하는 자신의 본심을 깨닫고 나만을 기다려주고 있을대에게 달려가는 모습을 그려낸 칠 하우스 장르의 곡이다. 한 마디로의할 수 없는 복합적인 감정의 이동을 섬세한 가사로 표현다. 백호는 “잠시나마 낭만에 대해 생각해 보고 힐링, 위로와 같은 감정들을 느껴주셨으면 좋겠다. 한 곡 안에서 많은 감정 변화가 이뤄지는 노래다”고 전했다.

이 외에도 이번 앨범은 어반 알앤비, 힙합 오소울, 일렉트로 팝, 어반 소울, 팝 알앤비, 신스 팝 등 다양한 장르 수록며 '전'이라는 단 리게 만들었다. 트렌한 변신과 새로운 사운담아내며 뉴이의 또 다른 발전 가능성을 제시했다. 어9년차가 된버들한 한화력으로 자신만의 지를 다지겠다는 각오다.


JR은 “오랜만 나오는 앨범인 만큼 더 신경 쓰고 열심히 준비했다. 올해로 9년 차가 됐고, 내년에 10주년이 된다. 오랜 시간 활동했지만 매 앨범마다 새롭고 떨린다. 행복한 기분이 많이 든다. 이번 앨범을 준비하면서 제일 중요시 한 건 건강하게 활동하자는 것이었다. 다섯 명이서 건강한 퍼포먼스를 보여드릴 수 있어 기분이 좋고 뿌듯하다”고 전하며 청자들의 많은 관과 사랑 부탁했다.


뉴이스트는 19일 오후 6시 각종 온라인 음원 사이트를 통해 정규 2집 ‘로맨틱사이즈’를 발매한다.

한수진 기자 han199131@ize.co.kr


CREDIT 글 | 한수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