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의 고해성사 'YELLOW'

2021.04.13 페이스북 트위터

강다니엘,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가수 강다니엘고해성사를 듯 새 범 '옐로우'를 채워갔다. 그런 만큼 그이야기는 더 절절하게 청자들을 파고들며 묵직한 여운을 남긴다. 마냥 게 보였 이 가수의 젊은 청춘아픔을 대변하듯 울림이 짙다.


강다니엘은 13일 오후 6 ‘옐로우(YELLOW)’ 공를 앞두고 이날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강다니엘은 타이틀곡 ‘안티도트(Antidote)’ 뮤직비디오 선개를 비롯해 새 앨범과 관련한 다양한 이야기를 들려며 컴백 기대감을 높였다. 

‘옐로우’는 지난해 3월부터 시작된 ‘컬러(COLOR)’ 시리즈의 세 번째 스토리이자, 마지막 편이다. 지난 2월 강렬한 존재감을 나타냈던 선공개곡 ‘파라노이아(PARANOIA)’를 잇는 서사이기도 하다. 강다니이 전곡 작사에 참여한 만큼 자신의 이야를 가감 없이 담아낸 이번 앨범은 보고 듣는 것 이상으로 생각하며 공감할 수 있다. 강다니엘은 “이중성 그리고 모순 이런 단어들을 노래 속 메시지로 잘 녹여내면 흥미로운 음악이 나올 것 같아서 작업하게 됐다. 솔직하게 속마음을 풀어낸 새벽에 쓴 일기장 같은 앨범”이라설명했다.

‘옐로우’ 전체를 대변하는 키워드는 이중성, 모순, 반전이다. 옐로우는 일반적으로 밝고, 긍정적인 이미지로 통하지만 강다니엘은 그 이면을 강조했다. 파란불과 빨간불 사이에서 어떻게 바뀔지 모르는 불완전의 상태로 접근했다. 강다니엘은 “옐로우라는 색깔이 개나리처럼 밝다는 느낌이 있는데 저한테는 아니다. 차갑고 좀 혼자만의 생각을 갖게 하는 색깔”이라고 말했다.


타이틀곡 ‘안티도트’는 이러한 정서를 대표한다. 해독제를 처절하게 찾지만 그 어디에서도 볼 수 없고, 애초에 존재하지 않는 것을 찾는 모순의 이야기를 담았다. 음악 자체에도 과감히 기존의 것과 거리감을 뒀다. ‘안티도트’는 기존 K-팝에서는 흔히 시지 않았던 얼터너티브 알앤르다. 구간요소를 가미해 사운의 깊이를 더하며 새로운 을 시도했다.

강다니엘, 사진제공=커넥트엔터테인먼트


강다니은 “타이곡을 직역하면 해독제라는 뜻이다. 직접적으로 묘사된 가사 속 실험적인 장르가 많았다. 저에게도 의미는 도전이지 않을까 싶었다. 선공개곡 ‘파라노이아’에서 레드로 강렬하게 표현했다면 이번엔 ‘안티도트’에 내면의 묘사를 넣으려고 했다. 미를 상징하는 오브제를 찾으시면 재밌을 것 같다”고 밝혔다.


작곡은 PARTYNEXTDOOR, Khalid 등 세계적 아티스트와 작업했던 Jonathan Hoskins와 Anthony Pavel, MZMC이 맡았다. 믹싱 역시 Marshmello, Ed Sheeran, Justin Bieber 등의 앨범을 책임졌던 Denis Kosiak가 완성도를 높였다. 이번 앨범에서 유독 사운드에 심혈을 울였던 강다니엘을 위해 뭉친 드림팀이다. 


특히 이번 앨범존에 해왔던 음악과는리 정서가 무겁고 세다. 강다니엘은 “지금이 이런 주제를 말하는데 가장 적합한 시기각했다. 작사 아무래도 빠져서 작업하게 되다 보니 밥맛이 좀 없었다. 부정적인 생각도 많이 들었다. 그런 된 걸을 때 후련하더라. 내 작업물에 스스고해성사를 한 느낌이었다”고 말했다.


강다니엘은 '컬러' 시범 '사(CYAN)', '마젠타(MAGENTA)'에 이어 종인 '옐로우'를 해 새로운 매력, 진화된 음악성을 전달하며 '아티스트' 한걸음 더 도약한 모습이다.


한수진 기자 han199131@ize.co.kr


CREDIT 글 | 한수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