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이름 따라 "찐' 영웅이 된 남자

2021.03.10 페이스북 트위터

임영웅, 사진제공=뉴에라프로젝트



임영웅은 이름 따라 영웅(英雄)이 된 남자다. TV조선 시청률에 혁혁한 공을 세운 영웅, 우리네 부모님에게 활기를 불어 넣어웅, 세대 간 간극좁혀 준 영웅, 그리고 트로트를 완전한 주류로 정착시킨 영웅이다. 


지난밤 국내 최대 음원사이트 멜론을 살피던 사람들은 생경한 광경에 눈이 휘둥그레지는 경험을 할 수 있었다. 임영웅의 신곡 ‘별빛 같은 나의 사랑아’가 실시트 1위를 찍은 것. 그것도 정통 트로트 말이다. ‘임영웅 파워’를 지난해부터 실감해왔지만 실시간 차트 정까지 등극할지는 많은 음악 전문가들도 예상하지 못했다. 새벽녘에 ‘이젠 나만 믿어요’ ‘HERO(히어로)’ 등의 발매곡으로 실시 차트 상위에 올랐던 게 이성적의 전조였던 셈. 아이유, 방탄소년단(BTS), 샤이니 등을 제치고 당당히 1위에 오른 임영웅름 석자에 감탄사가 저절로 나오는 순간이었다. ‘로트여왕’ 장윤정도 못한 일이자, 트로트 사상 최초의 음원 실시간 차트 1위다. 명실상 이제 그는 ‘트로트의 영웅’이다.


트로트 해준 ‘같은 나 사랑’는 오랜 시간 곁을 지켜준 사람에 대한 사랑의 마음을 담담하게 담아낸 곡으로 운도에게 특별히 선물한 곡이다. 설운도는 “작곡 단계부터 오직 임영웅만을 생각하며 만든 곡이다. 이 곡은 임영웅만이 소화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를 입증하듯 구수한 멜로디 위로 겹쳐진 임영웅소리미스트롯’ 진(眞)의 품격이 숨쉰다. 트로트가 중장년층 세대에겐 취향 저격 100%의 퀄리티를,직 트낯선 신세대에게 충분히 어필만한 호소력을 갖췄다. 네티즌 반응도미를 더한다. “와 닿아서 눈물이 난다”복합니다” “감동적이다” 등 청의 감흥을 일깨운 모습이다. 노래로 흥을 유발하는 건 쉬워도 희망과 감 주는 건 어렵기에 그가 가진 목소리의 힘이 얼마나 강한지 다시 한번 느낄 수 있는 순간이다. 
 
임영웅, 사진제공=뉴에라프로젝트


90대 이후 ‘노년 물’ 락한   의 경 끌어 게 장윤라면, 아예 주류로 정착시킨  임영.  도, 쟁에 게 한  ‘미스트롯’ 이후 생겨 . 부모과 대화 물꼬를 트게 해고, ’하는 재미를 느끼게 해 준 것도 ‘미스트롯’ 이다.     주 들인 건 트가 주류화된 것더 큰 의미다. 주분산시은 게 소비층어냈다는 건, 문화의 판도를 바꿔놨다는 이야기다.


연 새 판도에 가장선 사람이다. 물론 ‘미스터트롯TOP7 영탁, 찬원, 호중, 정동원, 장민호, 김희재 등도 많은 기여를 했지지휘하는다.미스트롯’의 '진'답창력 매너는 두 말하면 입이 아플 정도로 빼어다. 진면목 닌 애와 분위기, 서사 있다. 트로트는는 편견을 깨준 담백한 태, 지닌남의 향취, 머니고 어렵게서도 지 않은 인성왼쪽 가진 안 까지. 남, 세대불문 반하고할 만한 요소를 지. 자, 신드이 된필살다. 사람의 마음을 움직여 문화 선 한 계이 만들낸 작위적인 연다 때론 본보기가 될 사람 하나만 있으면 된다. 지금의 본보기는 많은 이들의 히 영웅이다.



한수진 기자 han199131@ize.co.kr



CREDIT 글 | 한수진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