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꼬무2', 활자에 갇힌 현대사의 빗장을 풀다

흥미진진한 스토리텔링으로 비극적 사건 조명

글 이현주(칼럼니스트)|2021.04.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