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 큰 싱어송라이터 강승윤의 첫 번째 ‘페이지’

글 한수진 기자|2021.03.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