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트로트의 미래를 바라보는 두 시선

트로트 열풍 이으려면 '제2의 임영웅' 찾아라!

글 조성경(칼럼니스트)|2020.09.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