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박규영, 가랑비처럼 소리없이 스며든 心스틸러

글 최재욱 기자|2020.08.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