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녁 같이 드실래요?'라고 물어볼 사람이 있나요?

송승헌-서지혜처럼 ‘밥 친구’가 있다면

글 윤가이(칼럼니스트)|2020.0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