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버지가 따라준 첫 술잔

'이태원 클라쓰'가 소환한 추억!

글 이현주(칼럼니스트)|2020.02.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