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빈센조' 곽동연, 바람직한 성장의 아이콘

글 한수진 기자|2021.05.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