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강우, '믿고 보는 배우'란 찬사가 딱 어울리는

'내일의 기억'의 선굵은 열연으로 호평 이어져

글 최재욱 기자|2021.05.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