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밀리, 파리에 가다’, '좋아요' 시대의 '섹스앤더시티'?

글 김수현(칼럼니스트)|2020.10.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