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미니 맨’, 기술로 불러낸 젊은 시절의 윌 스미스

글 김리은, 권나연, 임현경|2019.1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