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강호의 연기

2017.08.23 페이스북 트위터


영화 ‘택시운전사’는 송강호가 연기하는 만섭이 ‘단발머리’를 흥얼거리며 택시를 모는 장면으로 시작된다. 신나게 서울 시내를 누비던 그는 데모 행렬과 마주치자 인상을 찌푸리며 노련하게 차를 돌린다. “저것들은 데모하려고 대학 갔나. 싹 잡아다가 사우디에 보내서 고생 좀 시켜야 해. 그래야 우리나라가 얼마나 살기 좋은 나라인지 알지”라는 대사처럼, 만섭은 1980년대는 물론 2017년에도 존재할 법한 어떤 기성세대의 모습이다.

그러나 ‘단발머리’를 부르던 만섭은 영화의 클라이막스에서 ‘제 3한강교’를 부르며 흐느낀다. 그 사이 시위를 폄하하던 택시운전사는 광주의 현실을 목격하고, 광주를 빠져나가던 차를 돌린다. 두시간 정도의 시간동안 인간의 극적인 변화를 보여주는 사람. 배우가 원래 그런 직업이라고 할 수도 있겠다. 하지만 ‘택시 운전사’가, 이전의 ‘변호인’이 보여주듯 송강호는 현실에 흔히 있을 것 같은 사람의 얼굴로 그 넓은 변화의 폭을 보여준다. 평범한 택시 운전사가 광주의 비극 속으로 뛰어들고, 그저 돈을 많이 벌고 싶어했던 변호사가 권력의 불의에 정면으로 맞선다. 무엇이 그를 도망치지 않도록 하는가. 

‘택시운전사’에서 광주의 참상을 전하는 기자 피터(토마스 크레취만)와 함께 발이 묶였을 때, 그는 피터의 구멍 난 양말을 보고 안쓰러운 듯 웃는다. 정치나 사상에 대해 이렇다할 생각은 없지만 인간에 대한 작은 연민이 그를 움직이게 한다. 시위를 하던 사람들을 어떻게든 돕고, 숨겨주던 광주의 많은 시민들도 그런 마음 아니었을까. ‘택시운전사’의 장훈 감독은 송강호에 대해 “시나리오는 가이드라인일 뿐 행간까지는 표현할 수 없다. 송강호는 그 행간을 생각지도 못한 방식으로, 놀랍도록 복합적이게 단 한 순간에 표현해낸다(‘스포츠한국’)”고 말했다. 그는 작은 움직임일지라도 자신이 연기하는 캐릭터가 정말 살아서 할 것 같은 모습을 보여주면서,관객이 캐릭터의 선택을 공감하지 않을 수 없게 만든다. 아들을 죽인 왕 영조를 연기한 영화 ‘사도’에서마저, 그는 단 한 번 뒤주너머 아들에게 자신의 심정을 토로하며 그의 심정을 이해하게 만들었다.

지난 20일 ‘택시운전사’는 천만 관객을 돌파했다. 송강호의 세 번째 천만 관객 영화다. 그 전에는 ‘변호인’과 ‘괴물’이었다. 세 작품 모두 그는 어디서나 있을 것 같은 사람의 모습으로, 영화가 그리는 시대 속에 존재할 것 같은 인간을 표현했다. 관객은 그의 모습에 공감하다, 어느 순간 그가 변화하는 모습까지 받아들이게다. 평범한 얼굴로 잊을 수 없는 순간을 만들어내는 연기. 배우가 해야할 일일 수도 있다. 다만, 그 배우들 중에서도 송강호가 가장 잘 하는 것이기도 하다.
CREDIT 글 | 서지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