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애, 우아를 넘어 존엄으로

글 김소미 (‘씨네21’ 기자)|2019.11.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