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복동’, 절대 잊혀져서는 안 될 역사

글 김리은, 권나연, 임현경|2019.08.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