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성년’, 김윤석의 다음 연출작을 기대하게 만든다

글 윤이나, 임현경, 김리은|2019.04.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