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은 미스트롯’, 트로트의 내일이 안 보인다

글 김리은|2019.04.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