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의 희열│② 신수정PD, 강윤정 작가 “단순히 유명한 사람을 보고 싶은 게 아니라, 좋은 이야기를 듣고 싶은 거다.”

글 서지연|2019.04.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