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스토리’, ‘미쓰백’, ‘국가 부도의 날’로 이어지는 여성들의 연대

글 임수연 (‘씨네 21’ 기자)|2018.12.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