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치’, 진실은 이용 기록 안에 있다

글 이다혜(‘씨네21’ 기자)|2018.09.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