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과 함께’, 진전 없는 속편

글 박희아, 서지연, 김서연|2018.08.0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