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릴 미’ 피아니스트 오성민, 이범재 “예민한 감정들을 캐치해야 하니까 유연하게 연주한다”

글 박희아|2017.06.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