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네 이발관에 슬프게 감탄하다

글 서성덕(음악평론가)|2017.06.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