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막례 “주변에서 다 나를 보고 복 받았다고 부러워한다.”

글 서지연|2017.03.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