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연수, 그리고 여성이 무뚝뚝할 권리

글 황선우 (‘여자 둘이 살고 있습니다’ 저자)|2019.07.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