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스달 연대기’, 반쪽의 영웅 신화

글 김선영(칼럼니스트)|2019.06.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