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을 함께하는 네 개의 전시

글 황윤지(아트 칼럼니스트)|2019.01.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