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윤진, 다시 한 걸음 더

글 김리은|2018.11.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