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벤져스 : 인피니티 워’, 10년을 쌓은 탑을 스스로 부수다

글 강명석|2018.04.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