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민, 경지에 오르려 하는 자

글 이지혜|2017.1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