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종 “모든 역할에는 각자의 사연이 있다”

글 박희아|2017.12.04